# 냉면의 유래

냉면이 우리 민족의 고유 음식으로 자리잡은 시기는 정확히 알기 어렵다. 다만 《동국세시기》 《진찬의궤》 《규곤요람》 《시의전서》 등에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조선시대부터 즐겨 먹던 음식으로 추측될 뿐이다.

요즘은 냉면을 여름철에 즐겨 먹지만 원래 냉면은 겨울철의 별미음식이다. 《동국세시기》에도 겨울철의 시식으로 꼽히고 있다. 냉면은 메밀가루에 녹말을 약간 섞어 만든 압착형 국수로 만든다.

주로 메밀이 많이 사용되어 북부지방에서 발달했다. 그러다가 한국전쟁 이후 월남민에 의해 전국으로 퍼진 뒤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이 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메밀가루로 만든 국수에 편육, 오이채, 배채, 쇠고기볶음, 삶은 달걀 등의 고명을 얹고 국물을 부어서 만든다. 국물은 쇠고기 꿩고기 닭고기 등을 고아서 만든 육수나, 시원하게 익은 배추김치국물이나 동치미국물, 동치미국물과 육수를 섞어서 만든 국물을 이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면과 국물의 특색을 따지자면 지방마다 크게 다르다. 평양냉면은 고원지대에서 재배한 질 좋은 메밀과 산간지방의 녹말이 국수의 원료이다. 국물은 꿩탕과 동치미국물. 꿩탕을 강조한 생치냉면도 추운 지방의 유명한 음식이다.

함흥냉면은 감자녹말로 국수를 만들고 맵게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참가자미나 홍어로 맛을 내는 냉면이 확산되면서 회냉면이 명성을 떨치기 시작했다. 서울지방에서는 나박김치에 육수를 합해 국물을 쓰는 나박김치냉면이 유명하다. 식성에 따라 설탕과 식초를 넣는 것이 특이하다. 남해 지방에서는 육수를 생선으로 만들어 쓰기도 한다. 대구나 아구와 함께 다시마 조개 멸치를 넣어서 끓인 물을 국수에 넣어서 시원한 맛을 즐긴다.